세월과 변화의 상관관계 아무말 대잔치

근래 살이 많이 쪄서 거울을 잘 보지 않다가,
문득 어제 저녁 샤워 후 본 내 모습이 세월을 정면으로 맞은 듯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그렇다고 해서 슬픈 감정을 느끼거나 하는 건 아니지만,
뭔가 나도 어른들이
"나도 저럴 때가 있었지..." , " 나도 어릴 땐 봐줄만 했는데..."와 같은 말을
언젠가 나도 모르게 읊조리게 될까 사뭇 긴장하고 있다.

또한 근래 들어 가장 크게 느끼는 건,
변하지 않을 것 같던 나의 모습이 조금씩 변하고 있음을 느낀다.

흔히들 말하는 '외동'의 모습(호불호를 떠나서)이 나에게도 있음을 '지금에라도'인지하게 되었다.

가령,
예전 근무지들은 부서별로 공간이 독립적으로 나뉘어져 있고,
업무를 하는 대상도 한정적이었던 반면에,
지금은 칸막이도 없는 오픈된 공간에서 나보다 더 높은 직급의 사람들을 상대하니
자연스레 '나를 한 번 접고 들어간다.'라는 개념을 무려 '학습'하게 되었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이는 내 사수의 영향을 많이 받았음을 부인할 수 없다.
그로 말하자면, 하...나와 많이 다르다.
말하는 것을 즐기고(본성), 타인을 배려하려 노력하는(본성+학습)사람이다.
즉, 타인에게 크게 나쁜 말을 하지 못 하는 사람이다.
(머리가 아주 비상하기 때문에, 그렇다고 할 말을 안 하는 사람도 아니다.)

이는 내가 기존에 함께 일했던 사람들과는 전혀 반대이다.
(물론 업계가 달라서 오는 차이도 있다.)

예전에 나라면,
업무적으로 상대방이 당연히 해줘야 하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하지 않거나 대응을 하지 않는다면,
상대를 KO 시키고도 숨이 끊어지는 것 까지 확인을 해야만 했다.

하지만 지금은 사수의 성향으로 인해 나의 특성이 뭔가 중화가 된 거 같다.
(물론 중화는 내가 그에게 마음을 열고, 그것을 받아들였기 때문에 중화가 됐을 것이다.
그와는 달리, 바로 앞전 사수는 정말...아오~~~내 뒷목..)

아직 이런 변화에 대해 긍부정의 판단을 내리기는 이르지 싶다.
또 굳이 그런 판단을 내려야 할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하다.
(오오오! 예전에 나라면 판단내리길 좋아했을 거란 말이다!)

----------------------------------------------------------------------------------------------


상당기간 해외생활을 해오면서 한국귀국에 관한 생각을 크게 해본적이 없다.
판단을 항상 유보하는 입장을 취해왔다.
아마도 심적으로의 큰 대안을 마련하지 못한 것을 스스로가 너무 잘 알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그런데 얼마 전, 얼굴도 한 번 본 적 없는 협력업체 차장이 마흔을 갓 넘긴 나이에
아직 초등학교도 입학하지 않은 어린자식 3명을 두고 뇌출혈로 세상을 등지는 모습을 보고
마음이 흔들린다.

죽으면 다 무슨소용인가 싶다.




 




빛 좋은 개살구 아무말 대잔치

그간 임시저장한 글이 26개라네..

자주 접속해서 이웃님들 글 보는 재미는, 내 마음 상태가 어떻든 간에 쏠쏠했다.

마지막 포스팅을 한 게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그간 참으로 많은 일이 있었고,
그 일들을 통해 나 자신도 어떤 형태로든 간에 많이 변했다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인 거 같다.

난 여전히 빛 좋은 개살구의 삶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족하는 마음을 가지려 하고 있다.

또 몇 년이 지나 이 글을 보며 지금을 떠올리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마음이 살짝 쓸쓸해지려 해서...

엄마가 내일 무사히 퇴원하길 바란다.

진짜 보다가 배꼽빠질 수 있음...(방문자분들의 엔돌핀 생성을 위해) 아무말 대잔치

대의적으로 방문자분들의 엔돌핀 생성을 도모하기 위해 당분간 상위에 올려놓습니다^-^

정말 웃기니 꼭 보세요~~ㅎㅎㅎㅎ



옆에서 차장님 본사랑 화상회의 하시는데 이정도 레벨인지까지 모르고 우연히 틀었다가

저처럼 낭패보세요..ㅠㅠ

다들 진짜 배꼽조심..ㅠㅠㅠ눈물남...

1분 40초 부터가 엑기스..ㅠㅠ




                                                       




                        


                  

마음의 준비 아무말 대잔치

몇달 전에 편치 않은 마음으로 작성한 글이 있다.
시작과 동시에 워드로 적어도 몇 십장은 될 만큼의 분량으로 정신없이 썼다.

그 글을 마무리 하려고 근래 몇 번이나 다시 임시저장함을 열었다가 닫았다 하고 있다.
내 심연에 들어찬 감정을 배설하는 좋지않은 글인데,
그 글의 마지막 문장에 맞춰진 감정에 이어 글을 쓸 수 없다는 것은
지금 나의 전반적인 마음 상태가 비교적 편안하다는 것으로 받아들이려 한다.

사람 마음이란 게 참 재밌다.

이 편안함이 언제 깨질지 두려워하고 있으니 말이다.

학교에 붙은 대자보.. 아무말 대잔치

학교에 붙은 대자보 때문에 연일 시끄럽다. 학교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도 학생들끼리 서로 종북이니 일베니 하며 까고 있다.

언론만 조용하다. 언론만 심각하게 안녕한 듯...





1 2 3 4 5 6 7 8 9 10 다음